콘텐츠로 바로가기 왼쪽메뉴로 바로가기
교육, 복지, 사람중심의 행복한 문화도시 영등포

영등포의 역사

영등포구의 문화와 역사
  • HOME
  • 영등포는 >
  • 영등포의 역사

  • 면적 : 24.56 ㎢
  • 구목 : 은행나무
  • 행정동 : 18개
  • 구화 : 목련
  • 법정동 : 33개
  • 구조 : 청동오리
  • 지역특성 : 한강과 안양천 그리고 안양천과 도림천, 대방천이 합류하는 지점으로 대부분의 지역이 저평한 지역을 형성. 수도권 서남부의 최대 거점도시. 정치, 금융, 언론, 업무의 복합기능지역. 도심과 외곽지역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충지.

영등포구 명칭유래

기록상으로는 조선시대 정조 13년인 1789년 「호구총수(戶口總數)」라는 통계자료 경기도 금천현조에서 최초로 발견되었는데, 영등포란 나루터는 지금의 한강성심병원 건너편 여의도샛강변에서 여의도의 사라진 옛 양말산을 오가며, 한강밤섬과 마포를 연결하는 소규모 나루터로 1861년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등에서 실존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당시의 지도상으로는 거의 영등포의 '영'글자가 길 영(永)이 아닌 꽃뿌리 영(英)로 표기되어 영등포지역이 예전에 풍경이 아름답고 문화의 향기가 그윽한 풍류(風流)의 고장이라는 이미지를 지니고 있었던 곳으로 추측됩니다. 현재의 영등포란 명칭의 유래로는 음력 2월 초하루를 영등일(靈登日)로 하여, 보름까지 여의도샛강변에서 성행된 영등굿과 관계되어 변형표기된 것으로 추정되는 '永登(영등)'과 물가에 있는 마을을 뜻하는 '浦(포)'를 합친 말에서 유래된 것으로 일반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다른 견해인 여지도서(輿地圖書)에 의하면 지금의 영등포역 주변으로 추측되는 소머리제(牛頭峴)가 있어, 「멀리 동쪽으로 왕성(王城)을 바라볼 수 있어 궁궐을 사모하는 사람이 의례히 이 재에 오른다」에서 영등포(永登浦)가 연유된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선사시대~조선시대

선사시대~조선시대 (역사의 주무대 뒤 평화로웠던 시골촌)
금천현(팔도군현지도)18세기 중엽 영등포구는 선사시대 약 7천년 이전부터 한강변의 일반지역처럼 한강유역 신석기의 활동무대 중 한 곳 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삼한시대에는 마한의 50여개 소국 중 한곳이었던 것으로 추측됩니다. 삼국시대에는 10여년간 백제의 영토로 있었으며, 475년 고구려 장수왕의 남진으로 70여년간 율목군 내벌노현에 속하기도 하면서 삼국의 각축장이 되었다가, 통일신라 경덕왕 16년(757년)경에 이르러 한신주(한주) 곡양헌으로 개명되었고, 고려시대 태조 23년 (940년)에 이르러 금주에 속했으면 성종때 시흥(始興)이라고 별칭되었습니다.
금천현(여지도)18세기 중엽 조선시대 태종 14년(1412년)에 이르러 금주는 다시 금주현 ,금과현, 금천현(1414년)으로 바뀌었다가 정조 19년(1795년)에 이르러 시흥헌으로 개명되었으며, 1895년 다시 경기도 시흥군으로 편입되엇는데, 현재의 영등포구 지역은 조선시대의 시흥헌 하북면(영등포동, 신길동), 상부면(당산동, 문래동, 양평동, 대림동), 양천현 남산면(양화동)에 속하였으며 이때 여의도는 한성부 연희방에 속했습니다.

구한말이후~해방전

구한말이후~해방전 (영등포역의 출현이후 급속도로 변모)
1899년 9월 18일 영등포역 개청과 동시의 경인선 개통과 1904년 경부선의 개통을 계기로 이곳에 주민왕래가 급증하고 1910년 시흥군청이 시흥현 하북면 영등포리로 이전하면서 이일대가 신흥교통 · 상업 · 공업중심지로 급속도로 성장 발전하기 시작하였으며, 1914년 4월 1일 일제의 전국 행정구역 개편으로 현 영등포 지역이 경기도 시흥군 북면 영등포리, 당산리, 도림리, 양평리, 신길리와 시흥군 양동면 양화리 고양군 용강면 여울리(여의도)로 재편성되었으며, 1917년 이중에 영등포리가 영등포면으로 승격되어 영등포리, 당산리, 양평리를 관할하고, 1931년에는 읍으로 승격되었습니다.
1973년 영등포구의 위치도 1936년 4월1일 일제가 경성부의 구역을 크게 확장하여, 동부, 서부, 영등포의 3개 출장소를 설치여여 영등포 출장소 관할하에 현 영등포구는 영등포정, 여의도정, 당산정, 도림정, 양평정, 양화정, 신길정으로 재편성 되었는데, 단대림정은 경기도 시흥군 동면 도림리에 속해 있었습니다
1943년 6월 10일 일제의 경성부 구제 실시로 서울지역을 7개구로 나누어, 영등포출장소를 폐지하고 영등포 구역소를 두고서 “영등포구”란 행정구역명을 최초로 사용하기 시작했으며, 이때 영등포구의 관할 동은 영등포정, 여의도정, 신길정, 도림정, 당산정, 양평정, 양화정, 신길정, 동작정, 흑석정, 본도정, 노량진정, 상도정, 번대방정으로 확대되었으며, 여의도중 율도정(밤섬) 작은섬이 지금의 마포구로 편입되었습니다.

해방후~현재

해방후 ~현재 [서울 서초.동작.관악.강서.양천.구로.금천 7개구의 모체]
한편, 영등포구는 1963년 1월 1일 서울시 행정구역 확장편입을 계기로 영등포구 관내 신동 · 관악 · 오류 · 양동 · 양서 5개 출장소를 두고서, 경기도에서 서울시로 신규편입된 지금의 서초동 · 사당동 · 봉천동 · 공항동 · 목동 · 개봉동 · 시흥동 등도 관할하는 확대일로를 걸어, 구의 영역이 현 강남구 · 강동구 · 송파구를 제외한 한강이남 서울 대부분을 포함하는 방대한 구가 되어, 그 당시 면적 208㎢(시 전역의 34.4%), 인구 132여만명(시 전체의 22.6%)으로써 서울시 전체에서 우리구가 가장 광활하며 가장많은 인구가 거주 했었습니다.

1968년 우리구 여의도 신시가지섬 조성을 선두로 1970년대에 들어서 서울 강남개발붐이 일어나면서 영등포구는 1973년 7월 1일 관약구, 1977년 9월 7일 강서구, 1980년 4월 1일 구로구로 분구되었으며, 이후 1975년 10월 1일 관악구에서 동작구와 강남구(일부)로 재분구되며, 1988년 4월 1일 다시 강남구와 강서구가 서초구와 양천구로 각각 재분구되고, 1995년 4월 1일 구로구에서 다시 금천구가 재분구되어 영등포구는 서초구 · 동작구 · 관악구 · 강서구 · 양천구 · 구로구 · 금천구 7개구의 모체로서, 해방후 서울에서 지역분할이 가장 많았던 구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