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왼쪽메뉴로 바로가기
교육, 복지, 사람중심의 행복한 문화도시 영등포

철새도래지 밤섬

영등포구의 문화와 역사
  • HOME
  • 영등포는 >
  • 철새도래지 밤섬

  • 명칭 : 밤섬
  • 위치 : 큰 섬(서강대교 동쪽) 영등포구 여의도동 84-8
    작은섬(서강대교 서쪽) 마포구 당인동 313
  • 면적 : 241,490㎡(73,100평)
  • 표고 : 3.0~5.5m(홍수 등으로 팔당댐 과다방류 시 수시 침수)
  • 호안형태 : 섬둘레형태 - 뻘, 모래, 자갈 등

상세정보

한강의 밤섬은 한자어 율도(栗島)로 표기되는 섬으로 섬의 모양새가 마치 밤알을 까놓은 것처럼 생겼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또한 가산(駕山)이라고도 불리며, 여의도의 별칭인 나의주(羅衣州)와 상응하여 율주(栗州)라고도 불리었습니다.

밤섬의 동부와 서부에 발달된 하식애(河蝕崖)는 소해금강이라고 불렸으며, 큰밤섬 아래는 한강의 퇴적으로 9개의 작은 하중도(河中島)가 연속되고 수십리의 백사장을 이루어, 일찍이 「서울명소고적」에서 서호팔경의 하나인 율도명사(栗島明沙)라 하였듯이 주변경관이 절경을 이루었다고 하며, 인접한 여의도가 점점 넓은 하중도로 발달해 예전에는 도선장(渡船場)으로서 홍수때를 제외하고 여의도 사이의 백사장을 건너 인천 등으로 가는 간로(間路)가 되었습니다.

한강의 밤섬은 「동국여지비고」에 의하면 고려때 귀양보내던 섬이었다하며, 1394년 조선의 서울 천도와 함께 배 만다는 기술자들이 주로 처음 정착해서, 백사장과 한강수운을 활용하여 6.25전쟁 이전까지 조선업과 뱃사공, 물산도선하역 등이 널리 성행되었으며, 「용재총화」문헌에 의하면 세종·성종시대에 뽕나무를 많이 심어서 ‘나라의 뽕밭’이라고 하면서 누에치기도 성행되었다고 합니다.

「명조실록」11년 4월에 나타난 밤섬주민의 생활상을 보면 수도 서울에 있으면서도 이곳의 한강물이 워낙 깨끗하여 이주전까지 식수로 직접 마셨다고 하며, 외부로의 왕래가 뜸해 남의 이목을 덜 의식한 듯 섬주민의 생활방식이 대체로 자유분망하여, 남녀가 서로 업고 업히고 정답게 강을 건너는 것을 수치로 여기지 않아 동성동본이고 반상이고 따지지 않고 의논 맞춰 살면서 조금도 괴이하게 여기지 않았다고 하며, 마씨, 인씨, 석씨, 선씨 등 희귀성을 가진 대가족들이 특히 많이 집단거주하면서 은행나무 고목(당산목)과 부군당이 있어 마을의 안녕과 평화를 기원하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밤섬은 1968년 2월 10일 여의도개발의 일환으로 폭파되어 당시 62가구 443명의 원주민은 마포구 창전동과 우산 산중턱으로 집단이주하였으며, 밤섬은 시간이 지나면서 한강에 의하여 퇴적물이 쌓이고 억새, 갯버들 등 친수식물이 자생하면서 1990년대에 들어 세계적으로 보기드문 도심속의 ‘철새도래지’로 부각되어 1999년 8월 10일 서울시가 「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고시하여 특별 보전해오고 있습니다.



생태계 현황

조류(41여종)
종천연기념물인 원앙 1종과 밤섬 번식조류인 흰빰검둥오리, 개개비, 해오라기, 꼬마물떼새 등이 있으며 철새 5,000여마리가 찾아오는 철새 도래지임
어류(29여종)
누치, 동자개, 잉어, 쏘가리 등
식물(189종)
물억새, 금낭화, 붉은털여퀴, 용버들 등
곤충(15여종)
배추흰나비, 땅감탕벌, 노랑배거위벌레, 실베짱이, 버들잎벌레 등

역사속의 밤섬

밤섬은 서강(西江)에 가까웠던 탓으로 정조 13년(1789년)에 발간된 호구총수에 한성부 서강방 율도계라는 이름으로 나와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밤섬은 여의도와 함께 고양군 용강면 여율리가 되었다.

[대동지지]에 의하면 서강 남쪽에 있는 한 섬으로 섬 전체가 수십리의 모래로 되어 있으며 거민들은 부유하고 매우 번창한 편이었다고 한다. 특히 경치가 아름다워 [서울명소고적]에서는 율도는 일찌기 마포팔경을 읊은글 가운데에서도 '율도명사(栗島明沙)'라 하였듯이 맑은 모래가 연달아 있어서 그야말로 한강 강색과 섬의 풍치는 묘하게 어울린다라고 하였다

밤섬(栗島)에 관한 조선시대 기록으로, 성현(成俔)의 [용재총화]에 의하면 율도(栗島)는 조선초기부터 뽕나무를 심어 잠업이 성행한 지역이었고, 서울장안에 뽕잎 값이 비쌌을 때 밤섬에서 뽕을 대기도 하였다.

밤섬에 관한 풍습은 명종실록 명종 11년 4월 조(條)에 기록하고 있는데 섬 주민의 생활방식이 문란한 것으로 비쳐져있는데, 이는 외부와 교통이 제한되어 남의 이목을 덜 의식했기 때문이다.

[동국여지비고]에서도 고려때는 귀양보내던 섬이었으며 도선(渡船)장으로 백사장을 건너 인천으로 가는 간로(間路)가 된다고 하였다.

지리, 지형의 변천사

이섬은 초기에는 고립된 섬이었으나 여의도가 점점 넓은 하중도(河中島)로 발달하게 되었고, 감수기에는 여의도에 연속하게 된다. 기반암은 단단한 바위층이고, 섬의 동부와 서부에 발달한 하식애(河蝕崖)는 작은 해금강이라 불렀고 절경을 이루었다.

밤섬(栗島)과 여의도의 주변에는 홍수때는 거의 침수 됐다가 끝나면 하상이 수면위에 노출되는 백사장이 펼쳐져 있었는데, 조선시대에는 대략 250∼300만평 정도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밤섬은 서강쪽에 여의도는 영등포쪽에 가까웠는데, 여의도는 1916년부터 비행장으로 사용되었으며 광복후에도 1958년 김포 공항이 세워지기 전까지 민간 및 군용기지로 사용되었다. 하지만 홍수시에는 백사장이 침수되어 밤섬 고지대의 주민들의 교통이 차단되어 고립되곤 하였다. 이후 밤섬은 여의도가 개발되면서 한강하구의 확장으로 유수를 좋게하고, 여의도 제방의 축석에 필요한 잡석채취를 위해 1968년 2월 폭파 해체된다.

현재의 윤중제인 여의도의 방축을 쌓을 때 11만 4,000입방미터의 잡석과 14만 7,500입방미터의 흙을 이용할 수 있었다. 폭파에 의하여 밤섬의 대부분은 없어지고 일부 10여개의 조그마만 섬의 형태로 남았다. 그리고 20여년동안 계속된 한강 퇴적물에 의하여 섬에는 나무와 풀이 우거지고 새들이 모이면서 도심속의 철새도래지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으며 80년대 한강종합개발시에는 철새도래지와 어류서식지로서 보존할 가치가 크기 때문에 현 상태로 존치하게 된 것이었다.

밤섬주민의 생활상

과거의 밤섬, 현재의 밤섬

행정구역상 서울 마포구 서강동 15통으로 되어있는 밤섬은 500년전 조선의 서울 천도와 함께 배 만드는 기술자들이 처음 정착했다고 한다. 수도 서울에 있으면서도 지금껏 한강물을 식수로 마시며 거의 원시공동사회체제 속에서 살아온 이 섬에 마씨(氏), 인씨, 석씨, 선씨 등 희성(希性)이 많은 것이 가장 뚜렷한 특색의 하나다. 폭파 당시 밤섬에는 부군신, 삼불제석님, 군웅님의 3신을 모시는 사당을 만들어 17대를 살아온 62가구 443명이 살고 있었는데 대부분 어업과 도선업에 종사하고 있었다.

밤섬에 관한 풍습은 명종실록 명종 11년 4월 조(條)에 기록하고 있는데 섬 주민의 생활방식이 문란한 것으로 비쳐져있는데, 이는 외부와 교통이 제한되어 남의 이목을 덜 의식했기 때문이다.

밤섬은 면적에 비하여 가구가 많고 농업생산은 별로 없으나, 섬사람들은 옛부터 한강 수운에 관련된 조선업, 뱃사공, 배에 물산을 실어 내리는 하역에 의존하였다. 암석으로 이루어진 큰 밤섬 아래에는 한강의 퇴적으로 작은 여러 개의 모래섬이 발달하였는데, 그 백사장은 좋은 조선장(造船場)이 되어서, 여러 백년 동안 조선업이 가장 중요한 직업이 되었다. 배만드는 기술자인 목수가 가장 큰배를 많이 제작하던 시기에는 54호(戶)였고, 일제시대에는 강제징용수첩을 받은 청년층 조선목수가 17명이었다고 한다. 조선업은 타지방의 주문을 받는 것과, 공임(工賃)을 받고 타지방에 고용되어 가는 경우가 있는데, 조선업이 번영하던 시절에는 경기가 좋았었다. 그러나 6·25의 피해를 겪은 이후 조선업은 완전히 쇠퇴하여 다른 직업으로 전환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