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왼쪽메뉴로 바로가기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가 많은 축제의 도시  영등포

관광자원 통합검색

영등포구의 문화 관광 이야기
  • HOME
  • 이야기가 있는 곳 >
  • 관광자원 통합검색

정월대보름축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티즌 추천도 3점 | 요기추천 추천

위치
영등포구 양평동2가 오목교 아래 안양천 둔치

상세정보

음력 정월대보름에 영등포 곳곳에서 열리는 대보름축제이다. 동네사람들이 마을마당에 모여 ‘도개걸윷모’를 외치며 즐겁게 윷놀이를 하는 것은 물론, 안양천 둔치에 모여 대보름달을 보면서 ‘달집에 불이야, 청과집에 불이야’ 하며 쥐불놀이를 하며 모두의 무병장수와 안녕을 기원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각지에서 사람들이 한데 모여 구슬치기, 팽이치기, 투호놀이 등 잊혀져가는 전통 놀이를 즐긴다. 특히나 이 무렵에는 여의도일대 한강변에 연이 무수히 떠올라 장관이 연출되기도 한다.

음력 정월보름날은 한자로는 ‘상원(上元)’이라고 한다. 상원이란 중원(中元:음력 7월 15일, 백중날)과 하원(下元:음력 10월 15일)에 대칭되는 말로서 이것들은 다 도교적인 명칭이다. 이날은 우리 세시풍속에서는 가장 중요한 날로 설날만큼 비중이 크다.

1월 1일은 1년이 시작하는 날로서 당연히 의의를 지녀왔지만, 달의 움직임을 표준으로 삼는 음력을 사용하는 사회에서는 첫 보름달이 뜨는 대보름날이 보다 더 중요한 뜻을 가져온 듯하다. 우리나라의 세시풍속에서는 보름달이 가지는 뜻이 아주 강하였다. 정월대보름이 우선 그렇고, 다음의 큰 명절이라고 할 수 있는 추석도 보름날이다.

한반도 북부에서는 단오가 큰 명절이기도 했으나 중부 이남에서는 7월보름인 백중보다도 비중이 작았다. 중부 이남에서는 단오를 그렇게 큰 명절로는 여기지 않았다. 씨름판이나 그네, 또는 백중 장(場) 같은 세시풍속 행사들이 단오보다는 7월 보름에 성하였다. 그것은 단오 때는 1년 농사 중 제일 큰일의 하나인 모내기가 아직 끝나지 않은 바쁜 때이고, 백중 때는 김매기도 다 끝나고 가을 추수만을 남긴 한가한 시기라는 농사관계와도 밀접한 관련성을 가지는 결과이다.

이렇듯 달을 표준으로 하는 상원이나 추석은 중국에서도 물론 고대 이래의 중요한 명절이었다. 그러나 당(唐)/송대(宋代) 이래의 기록에 의하면 중국에서의 추석은 한식이나 단오, 중구(重九:9월 9일)보다 규모가 훨씬 작았던 명절이었음을 알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신라의 가위[嘉俳] 기록 이래로 중국과는 달리 보름달의 비중이 훨씬 컸던 것을 짐작할 수가 있다.

이관광지를 추천합니다.!! 추천 자료관리 : 문화체육과 최근수정일 : 2011-05-28

콘텐츠 만족도 [만족도 조사]

이 화면의 컨텐츠에 만족하십니까?
등록